실시간뉴스
조계종, 승려 10명 '밤샘 술판' 감찰 조사
조계종, 승려 10명 '밤샘 술판' 감찰 조사
  • 이춘근 기자
  • 승인 2013.12.0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대한불교조계종은 3일 주지급 승려들이 일반인에게도 개방된 종단 연수시설에서 밤새 술판을 벌인 사실이 확인돼 호법부를 통해 감찰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승가대 동기인 승려 10여 명이 지난달 28일 밤 충남 공주시 소재 한국문화연수원 레크레이션룸에서 큰 소리로 노래하며 술을 마신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승려들은 소주 한 박스와 맥주 세 박스 분량의 술을 마시며 이튿날 아침까지 자리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운데는 지난 10월 총무원장 선거 때 자승스님 캠프에서 활동한 조계종 중앙종회 3선의원인 한 사찰 주지도 포함됐다.

조계종은 연수원장 보직 해임을 결정하고 술자리에 있었던 승려들에 대해서는 경위를 조사한 뒤 징계 조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