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의 CEO 삼성 이건희 회장 3년 연속 1위
올해의 CEO 삼성 이건희 회장 3년 연속 1위
  • 최진근기자
  • 승인 2013.12.0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대학생 1000명이 뽑은 ‘올해의 CEO’는 누구일까?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goodlab.jobkorea.co.kr)와 <캠퍼스 잡앤조이>가 소비자패널 틸리언과 함께 전국의 남녀 대학생 1000명에게 ‘올해 가장 주목한 CEO’를 물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1년 처음 시작해 이번이 3년째다. 조사 대상 CEO는 ‘IT, 자동차, 건설, 유통’ 등 주요 산업 분야를 14개 업종으로 분류해 선정했다.

‘2013 올해의 CEO’ 조사를 특징짓는 키워드를 선정하자면 ‘삼성’과 ‘KB’다. 삼성은 그룹, 전자, 증권, 보험 등 4개 부문에서 1등 CEO를 배출했다. 금융그룹인 KB도 금융지주, 은행, 카드 등 3개 부문의 CEO가 1위에 올랐다.

그룹(기업집단) 부문 1위에 오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3년 연속 1위에 오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 회장은 30.6%라는 압도적인 지지율을 기록했는데, 이번 조사 대상 CEO 중 30%를 넘긴 유일한 사례다. ‘IT·전자·통신’ 부문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1위(22.6%)에 올랐다.

‘자동차·자동차부품’ 부문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김충호 현대자동차 사장이 17.1%의 지지율로 1위에 올랐으며, 2위는 기아자동차의 이삼웅 사장(10.7%)이 올랐고, 이어 전호석 현대모비스 사장(10.4)이 뒤를 이었다.

‘화학·조선’ 부문은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9.7%)이 그 자리를 꿰찼다. 이어 이재성 현대중공업 회장(5.0%), 정몽진 KCC 회장(3.8%) 등이 상위 순위에 올랐다.

‘유통·운송’ 부문의 순위 변화도 두드러진다. 우선 장재영 신세계 사장이 8.4%의 지지율로 1위에 오른 것이 눈에 띈다. 허인철 이마트 사장이 8.1%의 지지율로 2위에 올라 신세계그룹의 선전을 이끌었다.

‘인터넷·게임·모바일’ 부문에선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29.0%의 높은 지지율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에 올랐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이 2위(17.4%)에 오른 것도 지난 조사와 같은 결과다.

임영록·이건호·심재오 ‘KB금융 3인’ 나란히 선두

금융 부문은 전체적으로 KB의 강세 속에 삼성 계열이 선전한 모양새다. KB금융그룹은 금융지주(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23.6%), 은행(이건호 KB국민은행 행장·23.1%), 카드(심재오 KB국민카드 사장·17.0%) 부문에서 1등 CEO를 배출했다.

삼성그룹도 증권(김석 삼성증권 사장·15.1%)과 보험(박근희 삼성생명보험 부회장·11.6%) 등 2관왕을 차지했다. 김석 사장과 박근희 부회장은 지난 조사에 이어 2년 연속 최고의 CEO로 뽑혔다.

패션·뷰티·호텔 등 ‘소비재·서비스’ 부문에선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11.9%로 공동 1위에 올랐다. 서 회장은 남성(6.8%)에 비해 여성(17.0%) 응답자에게서 몰표를 받았다. 반면 이 사장은 남성(12.0%)과 여성(11.8%)의 지지율 사이에 큰 차이가 없이 고른 지지를 받았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공기업’ 부문에선 정창수 인천국제공항 사장(20.6%)이 1위에 올랐다. ‘지주사’ 부문은 조대식 SK 사장이 1위에 올랐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