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은평뉴타운 800병상 대규모 종합병원 유치
은평뉴타운 800병상 대규모 종합병원 유치
  • 이춘근 기자
  • 승인 2013.12.11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서울시가 은평뉴타운지구 내에 특성화된 전문의료센터 및 응급센터를 갖춘 800병상 대규모 종합병원인 가톨릭대학교 부속병원을 유치했다.

물푸레골 입구(3호선 구파발역 인근)에 들어서게 될 이 병원은 총 부지 면적은 21,611.6㎡로써 2015년 2월에 착공하고 2018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학교법인 가톨릭학원은 서울시 SH공사로부터 내년 2월까지 부지를 매입한 후 3월부터 2015년 1월까지 설계 및 인허가 절차를 거칠 계획이다.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에서 가까워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위치에 가톨릭대학교 부속병원이 들어서면 대형 종합병원이 부족한 은평구는 물론 삼송·지축지구 등 인근까지 의료 인프라가 대폭 확대되고 은평구민과 서북부 지역 주민 건강을 책임지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현재 은평구 관내에 가장 큰 일반병원은 211개 병상 규모에 불과해서 주민들이 대형 종합병원을 이용하려면 신촌 세브란스병원이나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등으로 가야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이러한 대규모 종합병원 유치에는 서울시와 학교법인 가톨릭학원이 당초보다 병상 규모를 늘리고 인접 소방행정타운(공공청사) 건설을 계획 중인 소방재난본부와 부지 면적 일부를 조정하는 협의 끝에 이뤄졌다.

서울시는 당초 학교법인 가톨릭학원과 협의할 때는 500병상 규모였으나 진행 과정에서 고중증도 환자, 희귀난치성질환, 고난이도질환치료가 가능한 3차 병원을 지향하자는 뜻을 모아 6,611.6㎡(약 2,000평) 병원 부지를 추가 확보하고 800병상 규모로 확대 결정했다.

3차 병원은 일반진료부터 아주 심하고 위중한 병세의 중증 환자를 보는 500개 이상의 병상을 갖춘 의과대학 부속 병원 또는 종합병원이다.

병원 유치로 인근 유동인구가 늘어나면 구파발역 주변으로 상권이 형성돼 은평뉴타운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되고 이 지역의 중심적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자연 상태 그대로의 숲을 간직하고 있는 서오릉도시자연공원과도 접하고 있어서 자연친화적이기 때문에 환자의 치료와 정서안정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으로 은평뉴타운 내에 가톨릭대학교 부속병원 건립을 결정해 12일(목) 고시한다고 밝혔다.

진희선 서울시 주거재생정책관은 “은평뉴타운 주민들의 오랜 바람이었던 관내 대형종합병원 건립이 드디어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가톨릭대학교 부속병원이 건립되면 그동안 서울 서북부지역에 부족했던 의료서비스의 폭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