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여대생 청부살해 주범' 주치의 징역 3년 구형
검찰 '여대생 청부살해 주범' 주치의 징역 3년 구형
  • 이춘근 기자
  • 승인 2013.12.1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검찰이 ‘여대생 청부살해 사건’의 주범 윤길자씨(68)의 형집행정지를 도운 혐의(허위진단서 작성 등)로 구속 기소된 주치의 박모 신촌세브란스병원 교수(54)에게 징역 3년에 추징금 1053만5000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청부살해 사건의 주범 윤 씨가 형집행정지를 받는데 박 교수가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박 교수는 지난 2008년부터 4년 동안 미화 1만 달러를 받고 3차례에 걸쳐 윤 씨에게 허위진단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