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의 개그맨 1위 ‘국민MC’ 유재석 - 2, 3위 ’신보라, 김준현'
올해의 개그맨 1위 ‘국민MC’ 유재석 - 2, 3위 ’신보라, 김준현'
  • 최진근기자
  • 승인 2013.12.18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유재석이 한국갤럽의 ‘2013년을 빛낸 코미디언/개그맨’ 1위를 차지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1월 1일부터 18일까지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2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코미디언/개그맨을 두 명까지 물은 결과, 유재석이 34.6%의 지지를 얻어 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유재석은 현재 <무한도전>(MBC), <일요일이 좋다-런닝맨>(SBS), <해피투게더 시즌3>(KBS2) 등 방송3사의 주요 예능 프로그램에서 안정적인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유재석은 한국갤럽이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한 ‘올해의 인물’ 코미디언/개그맨 부문에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5년 연속 1위, 2010년과 2011년 잠시 2위로 물러났다가 2012년과 2013년에 다시 2년 연속 1위에 올라 무려 10년 가까이 ‘국민MC’로 불리며 독보적인 자리를 지키고 있다.

2위 신보라(15.8%)는 2010년 KBS 25기 공채로 출발해 <개그콘서트>로 2011년부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지금은 <개그콘서트> ‘전설의 레전드’, ‘뿜엔터테인먼트’ 코너에 출연 중이다.

그는 2011년 ‘올해의 코미디언/개그맨’ 부문 20위, 2012년 5위, 2013년 2위까지 급상승했고, 2009년 신봉선 이후 개그우먼으로는 처음으로 2년 연속 상위권에 들었다.

그간 뛰어난 가창력으로도 주목 받아온 신보라는 지난 12월 6일 KBS2 <뮤직뱅크>를 통해 발라드곡 ‘꽁꽁’을 선보이며 정식 가수로 데뷔해 활동 영역을 넓혔다.

3위는 2012년 2위였던 김준현(14.7%)으로, 현재 <개그콘서트> ‘편하게 있어’ 등의 코너에서 활약 중인 KBS 22기 공채 개그맨이다.

▲ MBC ‘무한도전’
그는 2012년 <개그콘서트> ‘네 가지’, ‘비상대책위원회’, ‘생활의 발견’ 등 여러 코너를 통해 많은 유행어를 만들며 연말 KBS 연예대상 코미디 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올해는 <개그콘서트> 외 박성호, 김준호, 정태호, 허경환, 양상국 등 동료 개그맨들과 함께 KBS2 <인간의 조건>으로도 매주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4위는 <놀라운 대회 스타킹>과 <우리동네 예체능>의 진행을 맡고 있는 천하장사 출신 개그맨 강호동(11.2%)이었다.

그는 <해피선데이-1박2일>, <황금어장-무릎팍도사> 등으로 2010년까지 유재석과 함께 수위를 다투는 양대 국민MC로 군림했으나, 2011년 하반기 세금 관련 논란으로 잠정 은퇴했다가 1년 만에 복귀했다. 복귀 직후 2012년 ‘올해의 코미디언/개그맨’ 8위를 기록했고 올해는 4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5위는 작년 10위에서 다섯 계단 상승한 김준호(10.6%)다. <개그콘서트> ‘뿜엔터테인먼트’, ‘좀비 프로젝트’ 코너와 <인간의 조건>에 출연 중인 그는 1996년 SBS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가 2006년 KBS 14기 공채 개그맨으로 이적해 지금까지 <개그콘서트>를 지켜왔다. 2000년대 후반 불법 도박 연루 논란으로 하차했다가 2010년 복귀했는데 이후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올해 처음으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6위는 최근 <개그콘서트> ‘뿜엔터테인먼트’에서 외모와는 다른 반전 매력으로 웃음을 주고 있는 미녀 개그우먼 김지민(9.1%), 그 다음으로는 ‘달인’ 캐릭터에 이어 <정글의 법칙>으로 극한 생존 체험이라는 새로운 예능 분야를 개척한 김병만(7.8%)과 최근 불법 도박 혐의로 활동을 중단한 이수근(7.8%)이 공동 7위, 유재석과 함께 <무한도전>과 <해피투게더 시즌3>에 출연 중인 박명수(5.7%)가 10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