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예인 빌딩 투자 순위는? '화제'
연예인 빌딩 투자 순위는? '화제'
  • 이아람 기자
  • 승인 2014.02.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 서태지, 3위 양현석

[한강타임즈 이아람 기자]연예인 빌딩 투자 순위가 공개됐다.

2일 재벌닷컴이 국내 유명 연예인 36명 본인 명의 42개 빌딩 기준시가를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이수만 회장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소재 빌딩이 190억8000만원으로 연예인 빌딩 투자 1위에 올랐다.

연예인 빌딩 투자 2위는 가수 서태지로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딩(102억1000만원), 종로구 묘동 소재 빌딩(58억3000만원) 등 2개의 빌딩으로 160억4000만원에 달한다.

▲ 연예인 빌딩 투자 사진: SM엔터테인먼트

3위는 YG 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153억 8천만 원), 4위는 가수 비 (121억 5천만 원), 5위는 권상우(114억 4천만 원)가 올랐다.

여자 연예인 중 유일하게 순위에 오른 전지현은 논현동 소재 빌딩(70억 7000만 원)과 지난해 사들인 용산구 이촌동 소재 빌딩(31억 6000만 원) 등 총 102억 3000만 원 규모의 빌딩을 소유했다.

이외에도 100억 원 미만 연예인으로는 차인표 신애라 부부(76억 9000만원), 박중훈(65억 원), 유인촌(56억 1000만원), 이재룡 유호정 부부(55억 7000만원), 최란(55억 1000만원), 장근석(53억 5000만원), 박정수(51억 4000만원), 고소영(50억 6000만원)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