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순천 고교생 사망 "부검 통해 사망 원인 밝힐 것"
순천 고교생 사망 "부검 통해 사망 원인 밝힐 것"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4.03.1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22일 만에 숨져

[한강타임즈 김지수 기자]순천 고교생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달 18일 순천 모 고등학교 3학년 A 군은 학교에서 담임교사로 부터 체벌을 받은 뒤 오후 사설 체육관에서 준비운동을 하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후 A 군은 뇌사상태에 빠졌고 전북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고 22일 만에 숨졌다.

A 군의 한 가족은 11일 "전북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던 송군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이날 오전 7시 3분께 숨졌다"고 밝혔다.

순천경찰은 부검을 통해 뇌사와 사망 원인을 밝히기로 했다. 순천경찰서는 "그동안 의사가 소견서를 내놓지 않아 수사가 지연됐는데, 환자가 사망함에 따라 정확한 뇌사와 사망 원인을 가리려면 부검을 벌이기로 하고 절차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경찰은 체벌과 뇌사 간 연관성이 아직 불분명하지만 학생의 머리를 벽에 찧게 한 행위만으로 교육적인 수준을 넘어섰다고 판단해 B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B씨는 21일 경찰 조사에서 "A군을 밀어 두차례 벽에 머리를 찧게 했지만 뒷머리를 낚아채 강하게 밀치지는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 순천 고교생 사망 보도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