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대 여성 경제활동, '20대 남성보다 0.8% 높아'
20대 여성 경제활동, '20대 남성보다 0.8% 높아'
  • 최진근 기자
  • 승인 2014.03.1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최진근 기자]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통계청의 지난 2013년 ‘경제활동인구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0대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62%로 남성(61.2%)보다 0.8%p 높았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만 15세 이상 인구(생산가능인구) 중 경제활동인구(취업자+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해당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2012년에 처음으로 20대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남성을 넘어섰고(여성: 62.9%, 남성: 62.6%), 2013년에도 이러한 현상이 지속된 것이다.

그 격차도 0.3%p에서 0.8%p로 소폭 확대됐다. 여성의 학력 신장에 따라 취업 경쟁력 및 사회활동 참여 욕구가 강화되었고, 이와 함께 남성의 경우 첫 취업 연령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2013년 20대 남성의 경제활동참가율(61.2%)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30대에서는 다시 여성과 남성의 역전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30대 남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무려 93.2%로 여성(57%)보다 1.5배 이상 많다. 특히 2003년 30대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53.9%였던 것을 감안하면 10년째 거의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20대에는 남성보다 활발한 여성의 경제활동이 30대에 이르러 줄어드는 것은 출산, 육아 등으로 일과 가정의 양립에 어려움을 겪으며 일을 그만두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여성인력의 효과적인 활용이 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나라 경제 성장에도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들이 출산, 육아에 대한 부담 없이 계속 근무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 마련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