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학생이 꼽은 미친물가, 1위 '식비' 그럼 2, 3위는?
대학생이 꼽은 미친물가, 1위 '식비' 그럼 2, 3위는?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4.0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팍팍해진 체감물가에 '알바' 대학생활 필수과목으로 자리잡아

자료 알바천국
[한강타임즈] 대학생들에게 가장 피부로 와 닿는 물가 상승 항목은 '밥값'과 '교통요금'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만 27세 이하 전국 대학생 2,564명을 대상으로 ‘새학기 대학생 생활비와 소비현황’을 조사한 결과, 물가가 가장 많이 올랐다고 느끼는 항목으로 절반이상이 ‘식비'(52.4%)를 꼽았다고 밝혔다.

식비는 지난 2년 전 같은 기간 40.7% 대비 11.7%포인트 가량 상승하면서 가장 높은 체감물가 상승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물가 상승을 느끼는 것은 '교통비'(16.2%), '등록금'(10.3%), '교재비'(6,8%), '방세'(6.5%), '통신비'(4.4%), '전기, 수도세'(3.4%)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몇 달 째 1%대의 저물가가 이어지고 있지만 대학생들의 실질적인 생활과 관련된 가공식품, 외식비 및 대중교통비와 같은 공공요금의 인상이 계속 이어져 대학생들이 체감하는 물가부담은 여전히 큰 것으로 보인다.

지난 학기 대학생들의 지갑을 얇게 만든 주범으로는 '외식비'가 25.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외식비는 지출을 줄인 항목으로도 높은 수치를 보여, 밥값을 아끼며 허리띠를 졸라매도 계속해서 오르는 물가에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품위유지비'(19%), '교통비'(18.8%), '학습비'(17.8%), '문화생활비'(7%), '유흥비'(6.6%), '통신비'(5.3%) 순이었다.

이와 함께 대학생들이 가장 먼저 지갑을 닫은 항목은 의류, 신발, 가방, 화장품 등의 '품위유지비(22.5%)'로 밝혀졌다. 2013년 통계청 물가동향 자료에 따르면 최근 1년 사이 화장품과 의류가격도 5% 가까이 올라 학생들이 지갑을 열기가 더 어려워 진 것으로 보인다.

이어 지출을 줄인 항목은 '유흥비'(21%), '외식비'(19.1%), '문화생활비'(13.7%), 책, 교재 등의 '학습비'(10%), '교통비'(9.2%). '통신비'(4.7%) 순이었다.

한편 대학생 중 89.8%가 학기 중 알바를 하고 있거나 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돼 '알바'가 팍팍한 대학생활의 필수과목처럼 여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 목적으로는 기본적인 생활비나 용돈 등의 부수입 마련이 83.9%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등록금 마련'(7.9%), '다양한 사회경험을 위해'(5.2%), '취업준비자금 마련'(3%) 순이었다.

또한, 대학생 중 40.4%가 알바로 50%이상의 생활비를 충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50%미만은 31.8%였으며, 부모님의 도움 등으로 전혀 충당하지 않는 이는 28%로 나타났다.

알바천국 최인녕 대표는 "정규직에 비해 아르바이트 소득이 단기적이고 불확실한 대학생에게는 물가가 낮아도 체감물가는 높게 느낄 수 있다"며 "대학생들에게도 물가 지표와 체감물가의 괴리 현상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