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직장인 60.8%, "월급 받아도 12일이면 소진"
직장인 60.8%, "월급 받아도 12일이면 소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5.2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급 소진기간 16→12일로 예년보다 짧아져'

[한강타임즈]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월급을 받아도 카드대금 등으로 빠져나가 다음 월급일 전까지 경제사정이 어려운 ‘월급고개’를 겪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305명을 대상으로 “귀하는 월급고개를 겪고 있습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60.8%가 ‘겪고 있다’라고 답했다.

결혼여부에 따라서는 ‘기혼’(62.9%) 직장인이 ‘미혼’(59.6%)보다 더 많았다.

이들이 월급을 소진하기까지 걸리는 기간은 평균 12일이었다. 이는 2012년 및 2013년 조사 결과(평균 16일)보다도 4일이나 빨라진 것이다.

월급고개를 겪는 이유로는 ‘월급이 적어서’(60.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대출, 카드할부 등 빚이 많아서’(44.1%),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38.3%), ‘높은 물가 때문에’(37.6%), ‘계획 없이 소비를 해서’(20.7%), ‘자녀 교육, 양육비 때문에’(16.8%), ‘경조사 등이 많아서’(16%), ‘부모님 용돈, 부양비 때문에’(14.1%) 등의 이유를 들었다.

월급을 소진한 후 추가로 지출하는 금액은 평균 64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지출액 발생 시에는 주로 ‘신용카드 사용’으로 해결한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59.3%)이었고, 이외에 ‘예금 인출 등 저축한 돈 사용’(12.1%), ‘비상금 사용’(9.8%), ‘현금서비스 이용’(4.7%), ‘부모님께 빌림’(3.8%) 등으로 충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월급 소진을 막기 위해 평소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의 44.5%(복수응답)가 ‘신용카드 사용을 줄인다’를 선택했고, ‘생활비를 줄인다’(44.3%)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쇼핑 등 품위유지비를 줄인다’(40.8%), ‘취미 등 문화생활비를 줄인다’(28.7%), ‘가계부를 쓴다’(19.4%), ‘대중교통을 이용한다’(17.7%), ‘동호회 등 모임을 줄인다’(13.1%), ‘저축을 줄인다’(11.4%) 등의 응답이 있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