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66.7%, "비정규직이라도 취업이 먼저라고 생각해"
구직자 66.7%, "비정규직이라도 취업이 먼저라고 생각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7.0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로는 '경력을 쌓을수 있어서' '정규직 전환 가능성 있어서'

[한강타임즈] 구직자 10명 가운데 7명 정도는 고용형태보다 취업이 더 급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에 따르면 구직자 4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6.7%가 ‘비정규직으로 취업할 생각이 있다’고 응답했다.

비정규직으로 취업하려는 이유로는 ‘고용형태보다는 취업이 더 급해서’라는 응답이 35.1%로 가장 많았으며 ▲경력을 쌓을 수 있어서(31.5%)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있어서(20.8%) ▲일에 대한 스트레스나 간섭을 덜 받을 수 있어서(5.0%) 등이 뒤를 이었다.

비정규직으로 취업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이들은 주로 ‘고용불안(37.2%)’이나 ‘정규직과 차별대우(36.1%)’를 비정규직 취업 거부 이유로 밝혔으며, ‘상대적으로 연봉이 낮아서(11.9%)’, ‘고용특성상 업무영역에 한계가 있을 것 같아서(6.5%)’라는 의견도 있었다.

비정규직 채용에서 가장 시급하게 개선되어야 할 점으로 절반 가까운 구직자들이 ‘고용상태의 안정성 확보(45.3%)’를 지적했다. 최근 시행된 비정규직 법안이 비정규직 보호와 고용안정에 실효를 거둘 것이라고 생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아니다’는 답변이 55.2%인 반면, ‘모르겠다’는 30.7%, ’그렇다’는 14.1%로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