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45.5%, "신입사원 채용 시 남성을 더 선호해"
기업 45.5%, "신입사원 채용 시 남성을 더 선호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7.2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 높은 업무도 잘 할 것 같아서' 를 첫번째 이유로 꼽아

[한강타임즈]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실력이 비슷할 때 여성보다는 남성을 선호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580개사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채용 시 평가 결과가 비슷할 때 선호하는 성별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45.5%가 ‘남성’을 선택했으며, ‘여성’을 선호하는 기업은 14.5%에 그쳤다.

남성을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 ‘강도 높은 업무도 잘 할 것 같아서’(46.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책임감이 뛰어날 것 같아서’(25.8%), ‘야근, 출장이 잦아서’(24.2%), ‘조직 적응력이 높을 것 같아서’(23.9%), ‘중도 퇴사가 적을 것 같아서’(21.2%), ‘행동력이 뛰어날 것 같아서’(17.8%), ‘남성중심의 조직문화를 갖고 있어서’(13.6%)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여성을 더 선호하는 기업(84개사)은 그 이유로 ‘업무를 꼼꼼하게 처리할 것 같아서’(46.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이어 ‘여성중심의 조직문화를 갖고 있어서’(39.3%), ‘친화력, 공감능력이 높을 것 같아서’(22.6%), ‘여성 직원이 부족해서’(19%), ‘소통능력이 뛰어날 것 같아서’(14.3%), ‘조직문화가 유연해질 수 있어서’(11.9%)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선호 성별이 있는 기업 중 42.2%는 역량은 조금 부족하더라도 성별 때문에 특정 지원자를 합격시킨 경험이 있었다.

한편, 회사생활에서도 동일 연차일 때 급여 인상 및 지급과 승진 모두 남성이 더 빠른 편이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전체 기업의 30.9%가 동일 연차 시 성별에 따른 급여 인상 및 지급 수준 차이를 두고 있었는데, ‘남성 직원이 더 높은 편’이라는 응답이 무려 93.9%였다.

승진 시 차이를 두는 기업도 전체 중 26.4%로 대부분(94.8%)이 ‘남성 직원이 더 빠르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