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기도, '자동심장충격기' 전수점검 실시
경기도, '자동심장충격기' 전수점검 실시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4.08.1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 작동 위해 필수적인 배터리 교체와 패드 교체 등 관리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경기도가 심정지 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골든타임’ 4분을 위해 도내 민간 설치 심장자동충격기(심장제세동기) 전수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위급한 심장 정지 환자에게 사용하기 위해 도내 공공청사, 철도역사, 아파트 등에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는 모두 6천여 대. 이 가운데 민간기업인 LGU+와 KT링커스가 사회공헌과 홍보의 일환으로 도내 설치한 심장자동충격기는 691개 장소 4,285대에 달한다.

그러나 민간기업이 설치한 기기들은 위급상황에서 생명과 직결된 기기임에도 불구하고 전담 관리자가 제대로 지정되어 있지 않아 정상 작동을 위해 필수적인 배터리 교체와 패드 교체 등 관리가 적절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도는 도내 설치된 모든 자동심장충격기가 365일 24시간 위급 상황에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민간 설치 자동심장충격기 4,285대를 전수 점검키로 했다.

도는 응급의료기금 1억 원을 지원받아 8월부터 12월까지 명지병원과 함께 점검인력 35명을 투입해 전수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시 패치와 배터리 등 소모품을 교체하고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기기는 설치한 민간기업에 철거를 요청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설치장소별로 전담 관리자를 1명씩 지정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점검 및 관리요령을 교육하기로 했다. 아울러 응급상황에서 자동심장충격기를 신속하게 찾아 사용할 수 있도록 눈에 잘 띄는 표지판도 제작해 부착할 계획이다.

도는 전수조사 결과를 응급의료정보시스템에 등록하는 등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향후 자동심장충격기 관리 매뉴얼 마련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심정지 환자 절반 이상이 가정에서 발생하는데 4~5분 이내 응급처치 여부로 생사가 갈리고 있다. 평소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익혀 위급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며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하면 심정지 환자 생존율이 5배 이상 높아지는 만큼 유사시에 언제나 사용할 수 있도록 완벽하게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3년 기준 경기도내 심정지 환자 생존율은 4.8%로 심정지 환자 발생 시 단 4~5명만이 목숨을 건지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