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기도, '생물테러' 대비 모의훈련 실시
경기도, '생물테러' 대비 모의훈련 실시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4.08.2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 경찰, 의료기관 등 9개 기관 95여명이 참여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바이러스나 세균, 독소 등을 사용한 살상 공격인 생물테러에 대비한 대규모 모의훈련이 경기도에서 열린다.

경기도(도지사 남경필)와 안성시는 27일 안성시 보개면에 위치한 ‘안성맞춤랜드’ 제1주차장과 ‘남사당 교육장’에서 생물테러 발생에 대비한 모의훈련과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는 초등대응기관인 안성시보건소, 소방, 경찰, 의료기관과 서울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55사단 화생방지원대, 5171부대 등 9개 기관 95여명이 참여하며 질병관리본부, 시·군·구 보건소 생물테러 담당자, 초·중·고교 학생 및 보건교사, 의료기관 관계자등 총270여명이 훈련을 참관할 계획이다

이날 훈련은 안성맞춤랜드 주차장에 탄저균 의심가루가 투척되는 사건 발생을 시작으로 ▲경찰, 소방, 보건소 긴급출동 ▲현장 대피 및 후속조치 ▲탄저균 여부 검사 ▲탄저균에 노출된 사람들에 대한 제독 및 환경 제독 순으로 진행된다.

훈련에는 경찰·소방·보건소·군의 대응요원, 차량 16대와 대응장비 등이 동원돼 상황 발생 시 관계기관 간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훈련 종료 후에는 훈련참가자와 참관인을 대상으로 질병관리본부와 안성소방서 현장 대응반장이 생물테러 대비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과 안전 보호 장비 착용 교육을 실시한다.

경기도 보건복지국장은 “생물테러 대비·대응 모의훈련은 실제 공중보건위기상황 발생 시 대응기관별 임무숙지와 신속대응역량을 키우는데 목적이 있다.”라며 특히 서아프리카지역에서 ‘에볼라바이러스병’이 확산되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감염병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황에 대비하여 “11월에는 에볼라바이러스병 등 신종 감염병 대유행 대응훈련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생물테러 대비·대응 종합평가에서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보건복지부 기관표창을 받은바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