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53.6%, "채용시 이공계 전공자 선호한다"
기업 53.6%, "채용시 이공계 전공자 선호한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9.01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는 '기술력이 필요한 직무라서'를 첫 번째로 꼽아

[한강타임즈] 삼성, LG 등 주요 그룹사들이 상반기 공채 인원의 80% 이상을 이공계 전공자로 채용하는 등 채용 시장에서 이공계 선호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실제로 기업 2곳 중 1곳은 채용 시 이공계 전공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291개사를 대상으로 ‘이공계 전공자 선호 여부’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53.6%가 ‘선호한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기술력이 필요한 직무라서’(70.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주력 사업이 이공계와 관련 있어서’(39.7%), ‘다른 전공보다 지식 습득이 어려워서’(7.7%), ‘학업에 열정적인 인재가 많을 것 같아서’(2.6%) 등의 답변이 있었다.

특히, ‘연구개발’(35.3%), ‘제조/생산’(21.2%), ‘IT/정보통신’(10.3%), ‘영업/영업관리’(9%) 등의 직무에서 이공계를 가장 선호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 기업의 절반 이상(57.1%)은 이공계 출신 인력을 채용하는 것이 다른 전공계열보다 어려운 편이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이공계 전공자를 확보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이공계를 선호하는 기업의 74.4%가 이공계 전공자에게 별도의 혜택을 부여하고 있었다. 그 혜택으로는 ‘채용 시 이공계 전공자 우대’(44.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이공계 전공자에 한해 채용 진행’(29.3%), ‘이공계 전공자 채용 비중 높음’(23.3%), ‘대학과 연계된 산학 프로그램 진행’(6%) 등의 순이었다.

한편,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178개사)의 96.1%는 올 하반기 이공계 채용 계획이 있었으며, 이들의 29.2%는 지원자격을 이공계 출신으로 한정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