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기도, 남경필 지사 ‘국비 확보위한 광폭 행보’ 눈길
경기도, 남경필 지사 ‘국비 확보위한 광폭 행보’ 눈길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4.09.0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국비 확보를 위한 광폭 행보를 거듭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남경필 지사는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5일 오후 2시 30분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송언석 예산실장을 면담하고 경기도가 신청한 도로분야 4개 사업 7,654억 원 국비 지원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남경필 도지사가 요청한 사업은 ▲구리∼남양주∼포천 민자고속도로 보상비 5,604억 원 ▲제2순환 고속도로 사업 중 경기북부 최초의 착공구간인 화도∼양평 구간 고속도로 사업비 1,500억 원 ▲8년 동안 장기 지연되고 있는 국지도 56호선 조리∼법원 공사비 250억 원 ▲403개 기업체가 입주로 최근 교통수요가 급증한 국지도 84호선 초지대교∼인천 공사비 300억 원 등이다.

이밖에도 ▲KTX 수원역 출발 ▲지방 공기업의 투자여력 확보를 위해 부채에서 분양선수금을 제외하는 방안 ▲ 5%인 경기도의 보통세 부담비율을 3.6%인 타도와 동일하게 조정하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개정 ▲지방소비세 세율 5%P 추가 인상의 조속 이행 등 정책현안에 대한 제도 개선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 2일 새누리당 정책위 의장단과 예결위 국회의원을 초청해 주요 SOC사업 예산 1조 3,761억 원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등 당선인 시절부터 최근까지 3번에 걸쳐 정부와 국회 등을 오가며 국비 지원을 요청해 왔다.

특히 남 지사는 새누리당 정책위 의장단과 만난 자리에서 “도지사가 되고 보니 해야 할 일은 많은데 재원이 부족해 지역살림이 팍팍하다.”라며 국비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