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경없는 기자회 "대통령 일정? 공공의 이익에 관련되는 문제"
국경없는 기자회 "대통령 일정? 공공의 이익에 관련되는 문제"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4.09.09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기소 말라”

[한강타임즈]국경없는 기자회가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기소 말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세계 최대의 언론 감시 단체 ‘국경 없는 기자회’(RSF)가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을 기소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벤자민 이스마일 아시아지역 지부장은 성명을 통해 "대통령을 포함한 정치인의 행동에 대하여 의문을 던지는 것은 언론으로서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고 국가적인 비극의 한 가운데서 대통령의 일정이 애매하다는 것은 분명 공공의 이익에 관련되는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당국에 가토 지국장을 기소하지 말 것과 그에 대한 이동 제한(출국금지)도 해제할 것을 요구한다”며 "출국금지 명령을 받아 사실상 가토 씨는 감시 하에 있다. 만약 유죄가 선고되면 최장 7년의 징역형을 받는다. 검찰은 기소해도 안 되고 이동제한도 취조하라"고 덧붙였다.

국경없는 기자회의 이같은 성명에 네티즌들은 "국경없는 기자회, 국경없는기자회는 세계적으로 엄청난 비정부 기관인데 내년도 한국의 언론지수가 어떻게 나올지 벌써부터 기대 됩니다", "정부가 국제망신을 자초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산케이신문이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 침몰 당일 행방불명…누구와 만났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증권가 정보지 등을 인용해 박근혜 대통령이 여객선 침몰 당일 비밀리에 한 남성을 만났다고 사생활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 윤두현 홍보수석은 이러한 보도에 대해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것을 기사로 썼다.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