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사담당자 78.5%, "지원자 서류전형 실수, 부정적 평가"
인사담당자 78.5%, "지원자 서류전형 실수, 부정적 평가"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9.1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잦은 오타, 문법 오류’ ‘기업명 잘못 기재’ 등 치명적인 실수

[한강타임즈] 기업 10곳 중 8곳은 지원자의 서류전형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200명을 대상으로 ‘서류전형에서 지원자의 실수가 평가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78.5%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라고 응답했다.

평가에 가장 치명적인 실수로는 ‘잦은 오타, 문법 오류’(24.8%)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기업명 잘못 기재’(19.1%), ‘지원자격 미충족’(12.7%), ‘사진 미부착’(10.2%), ‘지원분야 잘못 기재’(8.9%), ‘비속어, 은어 사용’(7%), ‘맞춤법 틀림’(5.1%)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실수가 합격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47%로 집계되었다.

또, 무려 83.4%가 실수 때문에 해당 지원자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실수가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는 ‘기본이 되어 있지 않은 것 같아서’(54.8%,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묻지마 지원자인 것 같아서’(34.4%), ‘준비성이 부족해 보여서’(29.3%), ‘입사의지가 낮아 보여서’(28%), ‘입사 후 근무 태도를 가늠할 수 있어서’(24.8%) 등을 들었다.

이렇게 평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만 대부분(87%)의 기업이 ‘지원자들은 자신이 실수를 한 지 모르고 그냥 넘어 가는 편’이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방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많은 31%가 ‘여러 번 탈고의 과정을 거치기’를 조언했다. 이밖에 ‘인사담당자의 입장에서 읽어보기’(27%), ‘시간 여유를 두고 작성하기’(21%), ‘체크리스트로 정리해 확인하기’(18%) 등의 조언이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다 가도 문턱 못 넘기’라는 속담처럼 아무리 열심히 자기소개서를 준비했더라도 제대로 끝맺음을 못하면 서류전형을 통과할 수 없다.”라며, 하반기 취업 성공을 원한다면 미리미리 서류를 준비하고 작성 후에는 꼼꼼한 점검을 통해 실수를 방지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