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74.7%, "신입 채용 시 올드루키 선호한다"
기업 74.7%, "신입 채용 시 올드루키 선호한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9.2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호하는 이유는 '바로 실무에서 성과를 낼 수 있어서'를 꼽아

[한강타임즈] 기업 10곳 중 7곳은 신입사원 채용 시 경력이 있는 올드루키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451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올드루키 선호 여부’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74.7%가 ‘선호한다’라고 응답했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80%), ‘중소기업’(75.8%), ‘중견기업’(61.1%) 순이었다.

선호하는 이유로는 ‘바로 실무에 투입해 성과를 낼 수 있어서’(64.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노련하게 직장생활을 할 것 같아서’(37.1%), ‘교육비용 및 시간을 줄일 수 있어서’(26.7%), ‘대인관계 적응을 잘할 것 같아서’(22%), ‘개인 목표 및 비전이 명확할 것 같아서’(17.2%) 등이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올드루키 채용 현황은 어떻게 될까?
실제로 올드루키를 채용한 기업은 64.1%였고, 이들의 평균 경력 기간은 1년 10개월이었다.
채용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63%가 ‘만족한다’라고 답했다.

기업들의 올드루키 선호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지원자의 비중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 이상인 57.7%가 올드루키 지원자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신입 지원자 10명 중 3명(29.4%)이 경력을 보유한 올드루키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하지만, 경력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유리한 것은 아니다. ‘지원직무와 관계 없는 직무경력일 때’(29%, 복수응답), ‘동종업계 경력이 아닐 때’(25.7%), ‘경력기간이 너무 짧을 때’(25.7%), ‘전 직장 퇴사 사유가 불분명할 때’(20.2%) 등의 경우에는 본인이 올드루키임을 밝히지 않는 것이 더 낫다고 답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경력을 보유한 올드루키가 신입 채용에서 우대를 받는 것은 사실이지만, 무슨 경력이든 무조건 선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목표기업이나 직무를 설정한 후 그에 맡는 경험과 역량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