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취업준비생 42.7%, "취업대비 사교육 받은 경험 있다"
취업준비생 42.7%, "취업대비 사교육 받은 경험 있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0.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균 사교육비 273만원’

[한강타임즈] 취업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자격증 취득부터 전공 교육, 취업 컨설팅 등 사교육의 도움을 받는 대학생과 구직자가 늘고 있다. 실제로 취업준비생 10명 중 4명은 취업 사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취업준비생 314명을 대상으로 ‘취업 사교육 받은 경험’을 조사한 결과, 42.7%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동일 주제의 조사(34.8%)보다 7.9%p 증가한 수치다.

취업 사교육을 받은 이유로는 ‘취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서’(73.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경쟁에서 뒤떨어질까 불안해서’(33.6%), ‘혼자 할 자신이 없어서’(30.6%), ‘효과적인 준비 방법 같아서’(29.9%), ‘학교 교육으로는 부족해서’(22.4%) 등이 있었다.

이들이 한 해 동안 취업 사교육비로 지출한 금액은 평균 273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이에 대해 무려 91%가 경제적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취업 사교육 중 지출이 가장 큰 항목은 60.5%가 선택한 ‘어학, 자격증 등 스펙 취득을 위한 사교육’이었고, ‘희망 직무 관련 전문 교육’은 31.3%, ‘취업 컨설팅, 면접 교육 등 전형 관련 사교육’은 8.2%였다.

반면, 사교육을 받지 않은 응답자(180명)는 그 이유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60.6%, 복수응답), ‘어떤 사교육을 받아야 할 지 몰라서’(33.3%), ‘효과를 확신할 수 없어서’(31.1%), ‘관련 기관이 마땅치 않아서’(13.3%),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12.2%) ‘사교육을 받을 시간이 없어서’(11.7%) 등을 들었다.

한편, 취업준비생의 84.1%는 ‘경제적 수준이 높을수록 취업이 유리하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