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82.8%, "구직활동 중 외국어 스펙에 대한 열등감 느껴"
구직자 82.8%, "구직활동 중 외국어 스펙에 대한 열등감 느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0.2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85.2%)이 ‘남성’(81.5%)보다 더 느낀다

[한강타임즈] 많은 구직자들이 토익, 회화 등의 외국어 스펙에 대한 열등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구직자 1,307명을 대상으로 ‘구직활동 중 외국어 스펙에 열등감 느낀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82.8%가 ‘있다’라고 답했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85.2%)이 ‘남성’(81.5%)보다 조금 더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열등감을 느끼는 상황으로는 ‘채용 어학성적 기준에 미달될 때’(60.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합격자들의 외국어 스펙이 높을 때’(42%), ‘공인어학성적이 남들보다 낮을 때’(39.8%), ‘지원기업이 회화 능력을 요구할 때’(32.5%), ‘외국어 면접이 있을 때’(28.4%), ‘경쟁자 중에 해외경험자가 많을 때’(28.4%) 등의 순이었다.

외국어 스펙에 대한 열등감으로 인해 무려 80.8%가 심각한 수준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외국어 실력에 대한 열등감이 구직활동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해당기업 지원 및 입사를 포기하게 되었다’(58.9%, 복수응답), ‘점점 취업 눈높이를 낮추게 되었다’(53.3%), ‘자신감 잃고 면접 등에 소극적으로 임하게 되었다’(25.4%), ‘입사지원보다 스펙 준비에 더 집중하게 되었다’(23.8%) 등을 들었다.

현재 취업을 위해 외국어 관련 스펙을 준비하는 구직자는 64.4%였고, 이들이 준비하는 것은 ‘토익 등 공인필기성적’(76.7%, 복수응답)이 1순위였다. 이외에 ‘오픽 등 공인회화성적’(40.1%), ‘일상 회화’(22.2%), ‘비즈니스 회화’(11.4%) 등의 순으로 답했다.

외국어 관련 스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97.6%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밝혔다.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는 ‘노력해도 성적이 오르지 않아서’(59.1%,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각종 시험 응시 비용이 많이 들어서’(42.9%)가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해외파 등 원래 잘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40.4%), ‘실전에서 적용하기 힘들어서’(29.1%), ‘단어암기 등 공부가 지겨워져서’(26.3%), ‘효율적 공부방법을 몰라서’(24%), ‘실력이 있는데 성적으로 증명해야 해서’(21.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