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38.6%, "취업용 SNS 별도로 만들 생각있다"
구직자 38.6%, "취업용 SNS 별도로 만들 생각있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1.0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2.6개 SNS를 이용…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은 '페이스북'

[한강타임즈] SNS 이용자들이 증가하면서, 채용 시 지원자의 인성과 관심사 등을 파악하기 위해 SNS를 활용하는 기업들이 있다. 이에 SNS를 쓰는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취업 시 기업에 공개하는 등의 목적으로 별도의 SNS을 관리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현재 SNS를 사용하고 있는 구직자 334명을 대상으로 “구직 시 회사에 보여주기 위한 용도로 SNS 계정을 따로 만들 의향이 있습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38.6%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취업을 위한 SNS를 따로 만들려는 이유로 가장 많은 37.2%(복수응답)가 ‘인재상에 맞는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답했고, ‘사생활 보호를 위해서’(31.8%)가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기업이 채용을 SNS로 해서’(27.1%), ‘애사심, 열정을 표현하기 위해서’(26.4%), ‘업계 인맥을 쌓기 위해서’(24.8%) 등의 이유를 들었다.

구직자들이 취업용 SNS를 운영할 때 특히 신경 쓸 부분으로는 ‘언행, 단어 사용’(67.4%,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인간관계, 대외활동 자랑’(40.3%), ‘업계 전문성 내용’(32.6%), ‘인재상 부합하는 경험, 활동’(25.6%), ‘지원 직무 정보’(24%), ‘기업 정보 등록’(19.4%) 등이 있었다.

계정을 따로 운영하는 것이 취업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84.2%가 ‘그렇다’라고 밝혔다.

한편, 구직자들의 일반 SNS 활용 현황을 살펴보면, 현재 평균 2.6개의 SNS 채널을 보유하고 있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은 71.3%(복수응답)가 선택한 ‘페이스북’이었고, ‘카카오스토리’(55.1%), ‘블로그’(44%), ‘트위터’(35.3%), ‘텔레그램’(25.1%), ‘인스타그램’(15.6%) 등의 순이었다.

활용 수준은 48.2%가 ‘다른 사람의 콘텐츠를 공유하는 수준으로 이용하는 편’이라고 답했고, ‘다른 사람들 채널을 보기만 하는 편’은 32%, ‘스스로 콘텐츠를 만드는 등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편’은 19.8%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