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험생, 수능 후 계획 '아르바이트' 5년 연속 1위 차지
수험생, 수능 후 계획 '아르바이트' 5년 연속 1위 차지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1.1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후 받고 싶은 혜택 1위 '의류 할인'∙∙∙ 女는 '메이크업'이 대세

[한강타임즈] 1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전국 수험생들이 수능 끝나고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은 '아르바이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수능을 마친 전국 18세에서 21세 사이의 수험생 405명을 대상으로 이메일을 통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능 끝나고 가장 하고 싶은 일로 5년 연속 '아르바이트'가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르바이트'(27.4%)는 작년 17.4%에 비해 10%p나 상승하며 1위를 기록해, 수능이 끝나자마자 단기 알바 등을 통해 용돈을 벌고 싶은 수험생들이 작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친구들과 맘껏 놀기'(13.1%), '다이어트'(12.8%), '사고 싶었던 물건 쇼핑'(11.4%), '여행'(10.5%) 등이 근소한 차이로 2~5위에 올랐으며 , '이성친구 사귀기'(7.7%), 자격증 따기(6.7%), '성형수술 등 외모관리'(5.4%), '실컷 잠자기'(4.8%)를 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 보면 여자의 경우 아르바이트에 이어 '다이어트'가 큰 응답률을 보인 점이 두드러진다.

'다이어트'(17.1%) 계획은 남성(5.1%)에 비해 3.3배나 많은 수치로, 특히 작년 1.9배에 비해 남녀 격차가 더 크게 벌어져 여성의 외모 관리에 대한 관심이 작년 수능생들에 비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남성은 '이성친구를 사귀겠다'라는 응답이 13.1%로 여성(4.8%)보다 2.7배 많아 대비를 보였다.

또 수능이 끝나자마자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는 각종 이벤트와 할인혜택 중 가장 수험생의 구미를 당기는 혜택이 무엇인지도 조사했다.

수험생들의 31.9%가 뽑은 가장 받고 싶은 혜택은 '의류 할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2위 역시 '메이크업, 스타일링'이 19%의 지지를 얻어 수능 이후 먹거리나 놀 거리보다는 전반적으로 자신을 꾸미고 관리하는 일에 더 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콘서트, 문화공연'도 15%로 높은 지지를 얻으며 3위에 올랐으며, '음식점'(13.3%), '영화관'(9.9%)이 4, 5위를 차지했다. 또 '스포츠, 운동'(5.4%), '놀이 공원'(4.9%)처럼 활동적인 체험을 즐기고 싶어하는 수험생들도 뒤를 이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은 '의류'(27.1%)를 누르고 '메이크업, 스타일링'(28.2%)이 1위에 올라, 수능 이후 드라마틱한 외모 변신을 책임져줄 기업의 혜택에 각별한 관심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