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행당동 '아기씨당' 대동제 공개발표회
행당동 '아기씨당' 대동제 공개발표회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1.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 향토유적 제1호,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33호로 지정

[한강타임즈] 서울 성동구 행당동 소재 아기씨당(성동구 왕십리로19나길 29-18)에서 오는 24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마을의 발전과 안녕을 기원하는 특별한 무속굿이 펼쳐진다.

마을의 안녕과 결속을 위하고 가을의 수확을 감사드리기 위해 매년 음력 10월 3일에 열어온 ‘행당동 아기씨당 굿’은 전통성과 예술성을 인정받아 2001년에는 성동구 향토유적 제1호로, 2005년에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33호로 지정됐다.

아기씨당은 조선 영조 때 지어진 것으로 추측되는 부군당으로, 고난을 피해 숨어 들어온 북쪽 나라 공주가 죽어서 당신(堂神)이 되었다고 전한다. 250년이 넘는 동안 세월 마을 안녕을 기원하고 마을 주민과 생사고락을 더불어 해온 민간 무속신앙의 산실이다.

아기씨당 입구 모습
전체 13거리로 이루어지는 아기씨당굿은 일반 서울 재수굿의 형식을 취하지만 당신인 아기씨를 위한 굿거리가 별도로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굿에는 아기씨당의 김옥염 당주가 악사 5명과 함께 출연해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 문화재위원이자 아기씨당 보존회 자문위원인 양종승 교수의 아기씨당의 유래와 제례형태에 대한 설명이 덧대어져 우리 전통무속신앙을 현장감 있게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기씨당 김옥염 당주가 마을의 발전과 안녕을 기원하고 있는 모습
한편,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서울에 거의 유일하게 남아있는 전통 무속신앙인 아기씨당 대동제는 300여년의 긴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 구의 명실상부한 자랑거리다. 올해도 변함없이 온 주민이 함께하며 소원을 빌고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화합의 한 마당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