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능생 성형 이유? 2위 "이성 어필 위해"… 1위는?
수능생 성형 이유? 2위 "이성 어필 위해"… 1위는?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2.1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마친 수험생 49.1% "성형기회가 온다면 해야한다"

[한강타임즈]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의 절반이 성형 기회에 적극 응하고 싶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수능을 마친 수험생 589명을 대상으로 '수능 후 성형의식'에 대한 설문을 온라인으로 실시한 결과, 이들의 절반에 육박하는 49.1%가 수능 후 성형기회가 온다면 '해야 한다'에 손을 들었다.

이 같은 응답은 반대입장인 50.9%와 거의 대등한 수치로서 수능 후 성형에 대한 부정적 인식 못지 않게 긍정적 인식도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을 드러낸다.

특히 여자 수능생의 경우 10명 중 6명에 해당하는 58%가 성형에 찬성한다고 밝혀, 남자 수능생(32.9%)에 비해 1.8배 가량 더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성형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자기만족감 상승을 위해서'가 83.7%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이어 '이성에게 어필하기 위해'(8%), '취업을 위해'(7.3%), '결혼을 위해'(0.7%)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특히 성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이성에게 어필하기 위해'가 21.7%로 여성(3.6%)에 비해 무려 6배나 많아 큰 대조를 보였다.

반면 수능 후 성형을 반대하는 이유로는 '성형한 얼굴이 예쁘다는 생각이 안 들어서'가 31.7%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남과 똑같은 얼굴이 개성이 없어서'(29.7%), '부작용 우려 때문에'(25%)라는 응답도 높은 수치로 2.3위에 올랐다. '하고 싶지만 부모님이 주신 얼굴로 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하는 유교적 인식도 12.7%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성형한 얼굴이 예쁘다는 생각이 안 들어서'에 35.5%로 가장 많은 표를 던졌고, 여성의 경우 '남과 똑같은 얼굴이 개성이 없어서'를 1위(37.1%)로 꼽았다.

특히 남성의 경우 '부모님의 주신 얼굴로 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17%로 여성(8.8%)과 약 2배 가까이 차이나, 성형에 대해 좀 더 보수적인 견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형 찬성여부는 자신의 외모 만족도와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외모 만족도별로 성형 찬성여부를 분석한 결과 '매우 만족한다'는 집단은 30.4%가 성형에 찬성한다고 밝혀 가장 수치가 낮았으며, 이어 '만족한다' 집단은 40.5%, '보통이다' 집단은 46.1%로 절반에 약간 못 미쳤다.

반면 '불만족한다' 집단은 73.4%가 성형에 찬성한다고 밝혀 '매우 만족한다' 집단에 비해 2.4배 이상 수치가 껑충 뛰어올랐으며, '매우 불만족한다' 집단도 60%가 성형에 찬성한다고 밝히며 대조를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