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63.9%, "연말 보너스 지급 계획이 없다"
기업 63.9%, "연말 보너스 지급 계획이 없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2.2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는 '연봉제를 시행하고 있어서' '회사 재정상태가 안 좋아서' 등

[한강타임즈] 실적 악화로 인해 대기업들의 연말 보너스 삭감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업 10곳 중 6곳은 아예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349개사를 대상으로 ‘연말 보너스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63.9%가 ‘계획이 없다’라고 답했다.

특히, 이들 기업 중 15.7%는 지난해 보너스를 지급했지만, 올해는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는 이유로는 ‘연봉제를 시행하고 있어서’(31.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회사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30.5%), ‘경기가 안 좋아서’(25.6%), ‘목표실적을 달성하지 못해서’(19.7%), ‘연초 설 보너스로 대체할 거라서’(4.5%), ‘선물, 회식 등으로 대체할 거라서’(4%) 등이 있었다.

대신 이들 기업의 60.5%는 연말연시 직원들의 사기충천을 위해 ‘연말 회식 및 송년회’(47.4%, 복수응답), ‘연차휴가 사용 권장’(22.2%), ‘선물세트 지급’(20%), ‘성과 포상’(17.8%), ‘워크숍 실시’(11.9%) 등을 할 계획이었다.

반면,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는 기업(126개사)은 그 이유로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차원에서’(64.3%, 복수응답)를 1순위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정기 상여금으로 정해져 있어서’(27.8%), ‘올해 실적이 좋아서’(25.4%), ‘우수인력 관리를 위해서’(9.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 기업이 지급하려는 연말 보너스 금액은 직원 1인당 평균 209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54%로 가장 많았고, ‘인상된 수준’은 34.9%, ‘삭감된 수준’은 11.1%였다.

보너스 지급 방식은 절반 이상(50.8%)이 ‘개인별로 차등 지급’할 계획이었다. 뒤이어 ‘일괄 지급’(41.3%), ‘부서에 따라 차등 지급’(7.1%), ‘기타’(0.8%) 순이었다.

한편, 전체 기업 2곳 중 1곳(47%)은 올해 목표보다 실적이 부진했으며, 그 이유로 ‘내수 부진’(43.9%), ‘여유자금 등 유동성 부족’(14%), ‘수출여건 악화’(8.5%), ‘직원 성과 저하’(5.5%) 등을 들었다.

내년 실적에 대해서는 올해보다 ‘비슷할 것’(45.3%), ‘개선될 것’(34.7%), ‘악화될 것’(20.1%) 순으로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