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계에서 제일 비싼 커피 '스타벅스'
세계에서 제일 비싼 커피 '스타벅스'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5.01.1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스타벅스 커피, 칠레산 와인, 탄산수, 쇠고기, 수입 과일 등의 판매 가격이 서울이 세계에서 가

장 비싼 곳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해 6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세계 13개국 주요도시에서 농축산물·가공식품 25개 품목 42개 제품의 물가를 조사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한국은 42개 제품 중 35개 제품이 가격이 비싼 순으로 상위 5위 안에 들었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는 한국이 가장 비쌌다.

특히 톨 사이즈(355㎖)의 경우 한국은 4100원으로 프랑스(4023원), 중국(3679원), 일본(3633원), 네덜란드(3614원)보다 비쌌다.

한국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가격은 지난 2007년 이후 7년만에 46.4%(1300원) 올랐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한 잔이 가장 싼 나라는 본사가 있는 미국으로 1806원이었다.

탄산수 2개 제품(게롤슈타이너·산펠레그리노)은 2위, 흰우유·미닛메이드 오렌지주스·펩시콜라는 3위에 오르는 등 음료도 전반적으로 한국이 비쌌다.

칠레산 와인(몬테스알파 까르네쇼비뇽)도 한국에서 최고가를 기록했다.

수입량 증가와 FTA 타결 등으로 백화점 판매가가 2010년 4만7000원에서 작년 4만3000원으로 내렸지만, 여전히 다른 나라와 비교해 높다.

같은 와인의 타이베이 판매가는 3만9410원이었으며 베이징(2만7507원), 도쿄(2만3525원), 시드니(2만2258원) 의 순으로 가격이 높았다.

고기는 국내산과 수입산을 막론하고 한국이 비쌌다.

국내산 쇠고기 등심과 돼지고기 삼겹살은 한국이 13개국 중 가장 비쌌고, 수입 쇠고기 등심 가격도 한국이 3번째로 높았다.

수입 과일은 청포도(1위), 파인애플·자몽·레몬(2위), 오렌지·망고·바나나(3위), 체리·키위(4위) 등 조사한 9개 품목 모두 한국이 13개 국가 중 비싼 순으로 상위 5위 안에 들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