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상북도, 울진 해안도로 '긴급복구공사 착수'
경상북도, 울진 해안도로 '긴급복구공사 착수'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5.01.2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1억 원 투입 … 해안도로 690m 대대적으로 보수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경상북도는 주민불편 해소와 안전한 차량통행을 위해 울진 해안도로 긴급복구공사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울진해안도로 복구공사(산포~오산)는 2013년 12월 태풍과 너울성 파도의 월파 현상으로 도로가 침하 되는 등 피해를 진난해 1월 긴급복구를 시행한 도로다. 도에서는 침하원인 분석 및 항구복구를 위해 지난해 전문업체에 용역을 의뢰해 올해 공사에 착수하게 됐다.

도비 31억 원, 교부세 30억 원 등 총 61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지방도 917호선 상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 진복리, 오산리 구간 중 해안도로 690m를 대대적으로 보수한다.

호안 정비와 도로포장 및 방파옹벽 설치 등 너울성 파도에 대비한 방파제 겸용도로로 건설될 예정으로 1월 착공해 12월 완공할 계획이다.

보수공사가 완공되면 청정울진의 이미지에 맞는 수려한 해안도로를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항구적인 복구로 태풍, 너울성파도 등에도 견딜 수 있는 아름다운 도로로 재탄생하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상북도 지형균형건설국장은 “울진해안도로 보수·보강사업을 안전하고 견고하게 마무리해 이용자들의 안전성 확보와 함께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며, “앞으로 자연재해에 취약한 구간의 도로에 대해 사전 점검 및 보수·보강을 강화해 도민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