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3A호' 지상관제센터와 교신 성공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3A호' 지상관제센터와 교신 성공
  • 안복근 기자
  • 승인 2015.03.26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의 전력과 충전 상태, 자세정보 등 점검 결과 모두 정상

[한강타임즈 안복근 기자] 아리랑 3A호가 지상국과 교신에 성공하면서 발사과정이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6일 오후 1시 5분께 '아리랑 3A'호가 대전 지상관제센터와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상관제센터는 최초 교신 후 13여 분 동안 위성의 전력과 충전 상태, 자세정보를 점검한 결과 모두 정상으로 작동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오후 2시 38분께 2차 교신을 시도하는 등 3~6개월 동안의 초기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지상관제센터는 초기 운영기간 동안 X-Band 안테나 전개와 추적 기능 점검, 영상 촬영 기능 등 탑재체 각 장치별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초기 운영을 마친 '아리랑 3A호'는 4년여 동안 지구 주변 528㎞ 상공을 하루 15번씩 돌며 밤과 낮 하루 2차례씩 지상관측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아리랑 3A'호에는 국내에서 개발한 적외선 관측 센서가 탑재돼 땅위의 차량이나 건물 등에서 내뿜는 중적외선을 감지해 도시 열섬 효과나 산불 발생, 밤에 움직이는 구름 등도 관측하게 된다.

국내 위성이 적외선 카메라를 탑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로써 우리나라는 미국과 프랑스, 독일에 이어 공식적으로는 세계에서 4번째로 고해상도 적외선 영상을 촬영하는 위성을 보유한 나라가 됐다.

항우연 위성정보활용센터 최해진 센터장은 "지상국과의 교신에 성공함으로써 위성이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아리랑 3A호는 지금까지 발사된 위성 가운데 가장 높은 해상도와 적외선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어 보다 효과적인 지상 관측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편, '아리랑 3A'호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7시 8분 49초 러시아 모스크바 남동쪽 1800㎞지점의 야스니 발사장에서 러시아 드네프르(Dnepr) 발사체에 실려 발사됐다.

'아리랑 3A'호는 발사 14분 43초 뒤 드네프르 발사체와 분리됐고 7시 39분 33초에 남극 노르웨이의 KSAT사가 운영하는 트롤기지에 통신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첫 신호를 보내왔다.

이어 발사 1시간 27분 뒤인 오전 8시 34분 24초 노르웨이 스발바드 지상국과 교신했고 항우연은 이후 정상 궤도 진입을 위해 위성 본체에 장착된 GPS수신기와 위성 분리 당시의 궤도 등을 분석하고 궤도 진입을 시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