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배성재, 메이웨더vs파퀴아오 '세기의 대결' 중계 나서
배성재, 메이웨더vs파퀴아오 '세기의 대결' 중계 나서
  • 최진근 기자
  • 승인 2015.04.1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스포츠 빅이벤트를 도맡아 중계하는 배성재 아나운서가 메이웨더와 파퀴아오가 격돌하는 ‘세기의 대결’ 중계에 나선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 미국)와 매니 파퀴아오(37, 필리핀)가 최초로 만나 벌이는 ‘꿈의 대결’을 중계하게 될 캐스터로 낙점됐다. 이번 경기는 2억 5천만 달러 (한화 약 2700억 원)를 웃도는 사상 최고액의 대전료로 화제가 된 빅매치로, SBS와 SBS스포츠에서 동시 생중계 될 예정이다.

올림픽과 월드컵 등의 중계를 통해 이름을 알린 배성재 아나운서는 스포츠 빅이벤트 못지 않게 국민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격돌 역시 중계하게 됐다. 제작진은 배 아나운서의 박진감 넘치는 음성이 격투기 종목의 치열한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평가해 중계석을 맡겼다.

▲ 배성재 (사진 SBS스포츠 제공)

배 아나운서는 “중계해 보지 않은 종목이 없을 정도로 많은 방송을 했지만 월드컵 결승을 중계할 때처럼 설렌다”는 말로 빅매치 중계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최근 많이 늘어난 복싱 마니아들의 취향과 대중적인 입맛을 함께 고려한 ‘하이브리드 중계’를 하겠다”고 각오를 전한 그는 “이번 세기에는 다시 없을 대결이라고 생각하고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세기의 대결 메이웨더vs파퀴아오’는 5월 3일(한국시간) 오후 12시 10분부터 방송되며, 프리뷰 프로그램, 매치 프리뷰 등에 이어 오후 1시부터 본 경기가 생중계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