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부동산 관련 민원 '한 방에 해결'
성동구, 부동산 관련 민원 '한 방에 해결'
  • 최진근 기자
  • 승인 2015.04.2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 1일부터 부동산 중개보수 상담센터 운영

[한강타임즈]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오랜 기간 축적된 부동산 관련 민원처리 경험을 토대로 5월 1일부터 부동산 중개보수 상담센터를 운영한다.

개정된 「서울시 주택 중개보수 등에 관한 조례」가 지난 14일부터 시행됐다. 이에 따라 주택 매매가 6억원에서 9억원 미만에 적용되던 중개보수 요율은 기존 0.9%에서 0.5% 이내로, 임대차 3억원 이상 6억원 미만인 경우 기존 0.8%에서 0.4% 이내로 낮아진다. 다른 사항은 이전과 같다. 주택 중개보수는 상한요율 한도 내에서 개업공인중개사와 소비자가 협의해 결정한다.

최근 공인중개사사무소를 통해 아파트 매매계약을 체결한 A씨는 혼란스럽다. 각종 언론에서 중개수수료가 대폭 인하됐다고 하는데 그것만으로는 A씨 자신의 사례에 적용이 되는지 정확히 판단이 서지 않아서다.

부동산 중개보수와 관련해 걱정이 많은 사람은 비단 A씨만이 아니다. 전 재산을 거래하는 거래당사자는 물론 공정하게 업무처리를 하려고 노력하는 공인중개사에게도 민원이 야기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크다.

구는 이러한 양측의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나선다. 부동산 중개보수 상담센터에서는 부동산 거래를 예정하고 있는 모든 구민(거래당사자와 공인중개사)을 대상으로 지난 14일 개정된 「서울시 주택 중개보수 등에 관한 조례」를 적용한 정확한 중개보수 사항을 안내했다.

부동산 거래에서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사항, 자주 발생하는 분쟁사항, 위법사항까지 잊지 않았다. 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개정된 중개보수 체계가 정착될 때까지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부동산 중개보수 상담센터를 계속 운영할 계획이다.

성동구 토지관리과장은 “부동산 중개보수 상담센터는 부동산 중개 전반적인 사항과 특히 이사철을 맞이하여 개업공인중개사의 중개업무와 관련한 민원 발생 요소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전한 부동산 거래 문화를 정착하여 투명하고 공정한 부동산 중개문화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