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메이웨더 판정승 '방어 위주의 경기에 팬 실망'
메이웨더 판정승 '방어 위주의 경기에 팬 실망'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5.05.0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후 파퀴아오 "내가 이겼다고 생각해"

[한강타임즈] 메이웨더 판정승 소식이 전해졌다.

메이웨더 판정승 심판 전원일치! 파퀴아오(37·필리핀)와 메이웨더(38·미국)가 펼치는 세기의 복싱 대결이 메이웨더 판정승으로 끝났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는 3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WBA‧WBC‧WBO 웰터급(-66.68kg) 통합 타이틀매치'에서 매니 파퀴아오에게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파퀴아오와 메이웨더는 방어 위주의 경기를 펼쳤고, 서로 유효 펀치를 날리지 못하는 등 호쾌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으로 메이웨더의 승으로 끝이 났다.

메이웨더는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을 이끌어 내며 4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경기 후 파퀴아오는 “승자는 나라고 생각한다. 메이웨더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메이웨더에게 여러 차례 펀치를 꽂았다”고 말했다.

경기 후 마이크 타이슨은 자신의 트위터에 “5년이나 기다렸는데..(We waited 5 years for that..)”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