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BO, 시즌 관중 300만 돌파 눈앞 '경기당 평균 1만1307명'
KBO, 시즌 관중 300만 돌파 눈앞 '경기당 평균 1만1307명'
  • 최진근 기자
  • 승인 2015.06.0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가 시즌 300만 관중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4일 KBO에 따르면 3일 기준 전체 일정의 36.5%인 263경기를 소화한 2015 KBO 리그는 총 관중 297만3812명이 입장했다. 300만 관중까지 2만6188명이 남았다.

4일 중 300만 관중을 넘어설 것이 유력해 이날 경기를 포함하면 268경기 만에 300만을 기록하게 된다. 지난달 16일 200만 관중을 돌파한 이후 19일(79경기) 만이다. 100만까지 28일(103경기), 100만에서 200만까지 22일(86경기)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점차 빨라지고 있다.

개막부터 4월까지 1만26명이었던 평균 관중은 5월 들어 경기당 1만2716명으로 26.8% 증가했다.

특히 잠실, 사직, 광주, 수원, 목동구장에서 경기가 있었던 지난달 23일과 24일에는 각각 역대 1일 최다 관중 2위(9만7893명)와 3위(9만7851명)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 서울 잠실야구장

이처럼 가파른 관중 동원 상승세의 선봉은 한화 이글스다. 한화는 지난해 동기 19만6082명(평균 8170명)에서 올 시즌 24만423명(평균 1만18명)으로 늘었다.

24번의 홈경기 중 절반의 매진(평일 4차례)으로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매진사례를 이뤘다. 원정경기 포함 최근 17경기에서 9경기가 매진되는 등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리그 1위부터 7위까지 5할이 넘는 승률로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이고 있어 흥행 요인 또한 충분해 사상 첫 800만 관중 동원이라는 대기록도 기대해볼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