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스롯데’ 안문숙,경쟁률 5000대 1’ 깡패연기로?
‘미스롯데’ 안문숙,경쟁률 5000대 1’ 깡패연기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5.06.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문숙, 과거 ‘미스롯데’ 경쟁률 ‘대박’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연기자 안문숙의 미인대회 시절 모습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안문숙은 지난 1981년 미스 롯데 선발대회에 참여해 50001의 경쟁률을 뚫고 미스롯데의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안문숙은 또렷한 이목구비와 앳된 모습으로 핑크색 옷을 입고 10대의 발랄함을 풍기고 있어 눈길을 있다.

미스롯데출전에 대해 안문숙은 지난 2011MBC 예능프로그램 추억이 빛나는 밤에에서 내 인생에 두 번 다시 없을 대단한 일이라며 아무것도 몰랐기 때문에 도전이 가능했었다. 숨도 안 쉬어지고 죽는 줄 알았다고 당심 심경을 전했다.

이어 안문숙은 하고 싶은 연기가 뭐냐?”라는 질문에 안문숙은 “'깡패 연기' 라고 말하며 깡패 흉내를 냈다"고 말해 폭소케했다.

한편 안문숙은 JTBC ‘님과 함께 2’에서 김범수와 가상부부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안문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