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어른이 됐으니 참 쉽죠?" 대단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어른이 됐으니 참 쉽죠?" 대단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5.07.1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종이접기' 볼 수록 재미나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 원장이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12일 오후 진행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인터넷 생방송 ‘MLT-07’에는 기존 출연자인 백종원, 김구라, 솔지와 함께 새 멤버로 레이디제인과 김영만 원장이 함께 했다.

이날 김영만 원장의 등장에 네티즌들은 실시간으로 “눈물이 난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자, 김영만도 “눈물 나냐? 나도 눈물난다. 왜 이렇게 우는 사람이 많냐? 나는 딸 시집갈 때도 안 울었는데”라며 소감을 전했다.

김영만은 “혹시 내가 긴장해서 손을 떨어도 이해해 달라. 처음 하는 것 아니냐”며 긴장한 으로  첫 종이접기를 마친 뒤 여유로운 표정으로 “참 쉽죠? 그런데 예전에는 나는 쉬운데 어린이들은 따라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이젠 보는 이들도 어른이 됐으니 쉬울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영만은 지난 198년 KBS ‘TV유치원 하나둘셋’ 등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20년 넘게 종이접기를 가르친 종이접기 아저씨로 유명하다.

'마이리틀텔리비전' 김영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