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방자치단체중 42곳(17%) 엉터리 정보공개
지방자치단체중 42곳(17%) 엉터리 정보공개
  • 차윤희 기자
  • 승인 2008.10.08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뢰성있는 정보공개 우선
공익제보자와함께하는모임(이하 “공익제보자모임”)과 전국민주공무원노동조합(이하 “민주공무원노조”)은 지방자치법상 규정되어 있는 주민참여제도인 주민투표, 주민발의, 주민감사청구, 주민소송, 주민소환 현황을 확인하여 실태 및 문제점, 대안 제시를 위해 전국 246곳(광역 16. 기초 230) 지방자치단체 전체를 대상으로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공개법”)에 근거하여 지난 8월 29일 정보공개를 청구하였다.

지방자치단체가 공개한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현 정보공개시스템에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었다. 246곳 지자체 중에서 무려 39곳(광역 2, 기초 37)에서는 주민발의가 있었음에도 ‘없다’고 공개하였으며, 3곳(광역 1, 기초 2)에서는 한 건씩 누락하여 공개하였다. 즉 17% 지자체에서 엉터리 정보를 공개한 것이다. 결국 여섯 곳중 한 곳이 부실공개를 한 셈이다. 특히 울산광역시는 5곳 중 3곳(60%), 경상남도는 20곳 중 7곳(35%), 경기도는 31곳 중 9곳(29%), 부산광역시는 16곳 중 4곳(25%)이 부실공개 하였으며, 16개 광역시도 중에서도 3곳(19%)이 잘못된 정보를 공개하였다.

주민발의가 있었던 지자체가 119곳(151건)이라는 점에서, 이 중 33%가 ‘없다’고 공개한 것으로 정보공개의 가장 중요한 ‘정확성’에 있어서 큰 문제를 드러낸 것이다.

주민발의 건수가 각 지자체마다 많으면 착오가 발생할 여지가 있겠지만, 전국적으로 119곳 지자체에서 151건밖에 되지 않아 246곳 지자체와 대비하여도 1건도 되지 않으며, 주민발의가 있는 지자체 119곳의 주민발의 현황을 살펴봐도 1건 발의(98곳)가 다수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이번 주민발의 현황 공개 부실은 정보공개 담당기관의 무성의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라 할 것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