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서구, 염창동 주민센터 앞 ‘교차로 알리미’ 설치
강서구, 염창동 주민센터 앞 ‘교차로 알리미’ 설치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5.11.2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고등 및 음성 통한 주의 환기..속도제한 표시해 교통사고 예방 효과 기대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강서구(구청장 노현송) 는 보행자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신호등이 없는 이면도로 교차로에 ‘교차로 알리미’를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교차로 알리미’는 교차로 바닥 중앙에 설치된 LED 등이 차량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불이 들어오며 경고하는 시스템이다. 차량이 진입하면 무선감지센서가 이를 인식, 경고등과 음성 등으로 주의를 환기시킨다.

교차로로 진입하는 네 곳의 도로에는 속도제한 표시등도 갖췄다. 차량과속을 막기 위한 조치다. 차량이 접근하면 제한속도 표시등에 불이 들어와 차량이 30km/h 이하로 서행하도록 유도한다.

구에 따르면 ‘교차로 알리미’가 설치된 지역은 염창동 주민센터 앞 교차로다. 구는 이 일대가 염경초, 염동초 등 학교 네 곳이 위치하고 아파트가 밀집돼 안전사고 우려가 높다고 판단했다. 구는 효율적인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강서경찰서와 사전 협의도 거쳤다.

구는 새롭게 설치된 교차로 알리미가 안전사각지대를 줄이고 어린이 등 보행약자의 안전사고 예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구는 이 장치들의 성능과 교통사고 감축 효과, 주민 의견 등을 종합 평가하고 보완해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위험한 골목길 교차로가 안전하게 탈바꿈했다”며 “시설․시스템 보완과 더불어 올바른 교통문화 정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