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영복(75) 성공회대 석좌교수 별세..'이 시대의 대표적 지성인'
신영복(75) 성공회대 석좌교수 별세..'이 시대의 대표적 지성인'
  • 한강타임즈
  • 승인 2016.01.16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세 악화하자 스스로 곡기 끊어

[한강타임즈] 이 시대의 대표적 지성인 신영복(75) 성공회대 석좌교수가 별세했다.

15일 성공회대에 따르면, 신 교수는 이날 오후 10시10분께 서울 목동 자택에서 지병으로 숨을 거뒀다.

신 교수는 희귀 피부암으로 오랫동안 병원에 입원해 있다 한 달 전께부터 자택에서 지내왔다. 20년 넘게 감옥생활을 하며 고초를 겪은 신 교수는 최근 병세가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인에 따르면, 고인은 진통제인 모르핀이 듣지 않을 정도로 병세가 크게 악화되자 스스로 곡기를 열흘 정도 끊었다.

고인은 1968년 '통일혁명당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0년2개월 간 옥고를 치른 뒤 1988년 가석방됐다.

출소 후 고인은 수감 생활을 하며 쓴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이란 책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 책은 수감 중 지인들에게 보낸 편지를 책 한 권으로 묶은 것이다. 이후 '강의' '담론' 등을 내놓으며, 이 시대의 대표적 지성으로 자리매김했다.

▲ 이 시대의 지성인 신영복(75) 성공회대학교 석좌교수가 15일 오후 10시 10분께 서울 목동 자택에서 오랜 지병으로 숨을 거뒀다. 사진은 지난해 7월 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신영복의 담론 북콘서트’ 무대 모습

고인은 '신영복체' '어깨동무체' 등으로 불리는 글씨체로도 잘 알려졌다.

고인의 감옥에서 지은 시 제목과 서체를 그대로 가져온 소주 '처음처럼'은 주류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고인의 글씨체는 관공서, 기업 등의 건물 현판에도 올라갔다.

유족으로는 부인 유영순(68)씨와 아들 지용(26)씨가 있다.

고인의 시신은 현재 서울 목동 이대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16일 성공회대로 운구될 예정이다. 장례는 이 대학에서 학교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16일 학내 성당에 마련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