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서구, 설명절 대비 가격표시 실태 점검
강서구, 설명절 대비 가격표시 실태 점검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6.01.2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4일까지 2주간 대형마트 SSM 등 50개 업소 대상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정확한 가격정보 제공하고 일부 상인들의 바가지 상혼을 막기위해  ‘설명절 가격표시제 특별지도점검’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점검은 지난 25일부터 설연휴 기간 전날인 2월 4일까지 2주간 펼쳐진다. 점검대상은 대형마트, SSM(기업형슈퍼마켓), 편의점, 전통시장, 기타 소매점 등이며 업태별로 2곳 이상씩 총 50개 업소를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대상은 ▲판매·단위가격을 표시하지 아니하는 행위 ▲판매·단위가격을 허위로 표시하는 행위 ▲표시금지 품목에 권장소비자가격 등을 표시하는 행위 등이다. 특히 숫자와 단위를 한 칸 띄우는 단위가격 표시방식 변경(ex 1g → 1 g) 사항도 집중 홍보한다.

점검결과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경미사항은 현장에서 주의를 주고 시정명령을 통해 개선한다. 법규위반 등 중대사안의 경우는 관련규정에 의거 행정처분하고 지속적으로 이행여부를 점검하게 된다.

구 관계자는 “주민들이 편안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장바구니 물가 잡기에 돌입했다”며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주민들이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온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일자리경제과(02-2600-6282)로 하면 된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