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7차 아셈문화장관회의 개회식 23일 개최
제7차 아셈문화장관회의 개회식 23일 개최
  • 박해진 기자
  • 승인 2016.06.2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경제 선도하는 문화의 역할, 공감대 형성 계기 마련

아시아와 유럽의 문화교류와 상호협력을 위해 시작된 제7차 아셈(ASEM) 문화장관회의의 개회식이 23일 오전 광주광역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됐다.

개회식에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피오트르 글린스키(Piotr Tadeusz Glinski) 폴란드 부총리 겸 문화부 장관 등 아셈 회원국 문화부 장차관 20여 명을 포함하여 160여 명의 고위급 정부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황교안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국경을 초월한 문화의 힘은 지구촌을 하나의 아름다운 공동체로 만드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의미에서 아셈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문화 협력은 한층 더 강화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개회사를 통해 김종덕 장관은 이번 제7차 아셈문화장관회의의 상징 이미지인 ‘매듭’이 가진 의미를 언급하면서 “여러 색깔의 끈들이 함께 어우러져 아름다운 매듭으로 탄생하듯이, 창조산업 또한 다양한 문화가 만나 상상력과 창의성 넘치는 콘텐츠를 탄생시킴으로써 발전하게 된다”라고 강조했다.

수석대표 기념촬영 시 사용한 부채, 문화의 바람을 상징한다

각국의 수석대표들은 개막식 행사의 일환으로 ‘문화와 창조경제’가 새겨진 부채를 펼치고 다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부채는 제7차 아셈문화장관회의의 비전과 이상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참여국과의 문화 교류를 일으키고자 하는 ‘문화의 바람’을 상징해 본 행사에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기념촬영에 이어서 각국 대표단들은 기념손찍기(핸드프린팅) 행사에 참여했다. 아셈문화장관회의 개최를 기념하는 의미에서, 지점토에 대표단의 손을 찍은 액자는 동판으로 제작해 이번 개회식이 개최된 국제회의장에 전시할 예정이다.

개회식 행사가 끝난 후 김종덕 장관은 각국 장관들과 함께 본회의장 앞에 설치된 매듭장식 전시장에서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우리의 우수문화상품과 노미자 장인의 매듭팔찌 제작 시연 모습을 관람했다.

오늘 본회의에서는 방글라데시 대표의 발표를 시작으로 문화와 창조경제에 대한 각국의 정책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이를 통해 많은 아시아와 유럽 국가들이 창조산업을 육성해 부가가치 창출과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을 추구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회의에 이어 개최된 분과(세션)별 회의에서는 같은 시간대에 3개의 분과별 세부주제에 대한 토론이 이어진다.

펠리페 데 데온(Felipe Jr. De Leon) 필리핀 장관과 마랸 하머스마(Marjan Hammersma) 네덜란드 차관이 공동으로 주재한 제1분과(섹션) ‘첨단기술의 미래와 창조 산업’에서는 기술발전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 창조산업과 신기술의 접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 등을 다룬다.

아사두자만 누르(Asaduzzaman Noor) 방글라데시 장관과 피오트르 글린스키(Piotr Tadeusz Glinski) 폴란드 부총리 겸 문화부 장관이 공동으로 주재한 제2분과(섹션) ‘전통문화유산과 창조경제’에서는 창조산업의 새로운 자원으로서 전통문화유산에 대해 조명한다.

그리고 위라 롯폿짜나랏(Vira  Rojpojchanarat) 태국 장관과 아리스테이디스 발타스(Aristeidis Nikolaos Dimitrios Baltas) 그리스 장관이 공동으로 주재한 제3분과(섹션) ‘창조산업과 국가 간 협력’에서는 창조산업의 세계화와 국가 간 협력의 필요성 등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오늘 개최된 특별분과(세션)에서는 김성윤 ㈜아이포트폴리오 대표가 문화창조융합벨트를 주제로 창조산업 사례를 발표한다.

한편, 제7차 아셈문화장관회의 마지막 날인 6월 24일에 김종덕 장관은 아셈회원국들과의 논의 결과를 담은 의장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