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환경단체, ‘4대강 사업 검증 및 책임자 처벌 촉구’ 공익감사 청구
환경단체, ‘4대강 사업 검증 및 책임자 처벌 촉구’ 공익감사 청구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7.05.2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환경단체들이 시민 300여명의 서명을 받아 4대강 사업 전반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공익감사를 24일 청구했다.

녹색연합 등 40개 환경단체로 구성된 한국환경회의는 이날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 사업은 과거 3차례의 감사가 이뤄졌지만 여전히 여러 문제점들이 제기되고 있고 각종 의혹들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4대강 사업에 들어간 국민세금만 22조2000억원으로 수질개선, 가뭄과 홍수피해 예방을 목표로 삼았지만 무엇 하나 달성한 것이 없다"며 "이명박 정부가 벌인 4대강 사업은 결국 공익 자체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24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한국환경회의 관계자들이 4대강 사업 공익 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그러면서 "이제라도 4대강 사업으로 국토를 망가뜨린 행정결정 과정을 속속들이 들춰내서 밝혀내야 한다. 정책실패의 교훈으로 삼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정책감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011년 감사에서 공사비 낭비와 무리한 공기단축 외에 4대강이 전반적으로 홍수 예방과 가뭄 극복 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또한 2013년에 진행된 두 차례 감사에서는 4대강 사업이 수질 악화의 원인이고 담합비리 등 총체적인 부실을 안고 있는 것을 지적하면서도 수량 확보 등을 사업의 긍정적인 성과로 평가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