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민의당, '문준용 동시특검' 발의!!...文대통령도 수사대상 포함 여지
국민의당, '문준용 동시특검' 발의!!...文대통령도 수사대상 포함 여지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7.07.1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국민의당은 '조작 파문'과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동시특검을 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제 (특검안이) 전자접수가 됐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에서 이유미 증거조작 사건에 대해 속전속결로 수사하고 있다. 추미애 '사실상 검찰총장'의 수사지침에 따라서 하는 것으로 본다"며 "하루라도 빨리 특검법이 통과돼서 이유미 증거조작 사건에 대해서도 우리 국민의당부터 신뢰할 수 있는 수사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또 "증거조작이 나오게 된 것은 결국 본질인 취업특혜 의혹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젊은 사람들의 어떻게든 대선에서 이기고 보자는 탐욕 때문에 증거조작이 있었지만 냉정히 보면 (조작 파문은) 취업특혜 의혹이 없었다면 생기지 않았을 사건"이라고 했다.

  국민의당은 당초 예고한대로 특검 추천권을 '사건과 관련된 자가 속한 정당이 아닌 정당'이라고 규정, 당 차원에서 특검 추천은 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명시했다. 김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는 특검 추천권을 가진 정당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으로 규정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차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그는 "증거조작은 국민의당 관련 사건이고, 취업특혜 의혹은 더불어민주당과 관계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을 특혜채용 관련자로 규정, 특검에 의한 대통령 수사 가능성도 열어놓은 것으로 읽힌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자주 쓰는 말이 있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 문재인 정부는 그런 정부가 될 거라고 하지 않았나"라며 "그런데 그 사건(특혜채용 의혹)을 덮으면 공정하고 정의로운 정부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는 또 "어제 안철수 전 대표가 사과하고 (특검 발의가) 너무 빠르다고 하는데, 안 전 대표의 사과는 증거조작에 대해 사과한 것"이라며 "추 대표의 수사지침은 우리가 계속해서 문제 삼아야 될 부분이고, 취업특혜도 계속 문제를 삼아야 하기에 (안 전 대표 사과와는) 별개의 문제"라고 했다.

  한편 그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구체적인 특검 시점 합의 등에 대해선 "우리는 우리가 판단한다"고 선을 그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