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폭우피해’ 재난지원금 선지급... 충북·남 특교세 37억원 지원
정부, ‘폭우피해’ 재난지원금 선지급... 충북·남 특교세 37억원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07.1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부가 충북과 충남 등 집중호우 피해지역의 조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특별교부세 총 37억 원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인접 지자체와 민간기관 간 응원체계를 구축하고 장비·물자·인력 등도 최대한 동원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공공시설 피해규모는 도로유실, 교량의 교각·상판 침하, 하천 제방유실 등 총 157곳을 잠정 집계됐으며 피해조사가 진행됨에 따라 피해규모는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에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되는 청주지역에 대해서는 긴급복구지원단도 운영해 인력과 장비 등이 적재적소에 배치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이재민에 대한 심리치료와 상담도 실시하는 등 피해주민의 심리적 충격 완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피해 복구 중인 주민과 봉사자 (사진 뉴시스)

한편 정부는 이번 호우로 하루아침에 주거공간 등을 상실한 피해주민의 아픔을 고려해 복구계획 수립을 위한 피해조사도 최대한 시일을 앞당겨 추진키로 했다.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우선 23일까지 지자체 피해조사를 마무리하고, 피해액이 국고지원기준 이상인 지역에 대해서는 24일부터 중앙 피해합동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역별 피해규모가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을 충족할 것이 확실시되는 지자체는 중앙 피해합동조사 종료 전이라도 우선적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여 국고를 추가 지원함으로써 지자체의 피해수습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피해주민이 하루라도 빨리 생활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복구계획 확정 전이라도 피해사실이 확인 되는대로 재난지원금을 선지급할 방침이다.

사망·실종시 1000만원, 부상 500만원(세대주), 주택전파 900만원, 침수 100만원, 농경지 16백만 원/㏊ 등이다.

주택복구에 장기간이 소요되는 경우 임시주거형 조립주택이나 LH 임대주택 등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안전처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이재민과 일시대피자는 총 847세대 2308명이며, 17일 오후 5시 기준 213세대 395명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학교, 마을회관, 경로당 등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안전처는 지자체 및 구호지원기관과 협력해 이재민에게 재해구호물자 451세트, 모포 762개, 생수 1480박스, 세탁차량 3대, 급식차량 1대 등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