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진수희 "당장 합치는 것은 더 퇴행하는 것...남경필,김세연 입장 변화 안타까워"
진수희 "당장 합치는 것은 더 퇴행하는 것...남경필,김세연 입장 변화 안타까워"
  • 안병욱 기자
  • 승인 2017.11.0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진수희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2일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세연 정책위의장이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전당대회를 주장한데 대해 "입장을 조금씩 바꾸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당내 대표적인 자강파인 진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나와 "통합 전대든 뭐가 됐든 지금 당장 합치는 것은 오히려 우리가 더 퇴행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최고위원은 "통합전대는 통합을 전제로 방법론을 제안하고 있는 것이다. 또 즉시통합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그러나 한국당은 당 이름 바꾼 것 말고는 바뀐 게 없고,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도 별로 의미 없는 일을 하는 것인데도 저렇게 시끄러운 당하고 합치는 것은 정말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통합파 탈당으로) 교섭단체가 깨지면 현실적인 어려움은 있겠지만 또다른 돌파구를 우리 스스로 한 번 열어보려고 한다"며 "한국당은 한국당대로 개혁을 하고, 우리는 우리대로 혁신을 하며 경쟁하다 보면 어느 지점에서 만나지는 때가 자연스럽게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