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관악구,‘보물섬문고 ’야간개장
관악구,‘보물섬문고 ’야간개장
  • 안병욱기자
  • 승인 2010.07.29 0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방학 맞아 야간개장, 아이들의 꿈이 무럭무럭 자라나요.


 

여름밤 초저녁 인헌동 원당시장은 사람들로 붐빈다. 서둘러 저녁을 먹은 박주○씨(여, 37세)는 예지, 예서의 손을 잡고 시장 길을 걷고 있다. 이들이 찾아간 곳은 골목 중간쯤에 자리 잡은 ‘보물섬문고’다.

“아이들과 함께 이곳에서 책을 읽으며 애들 아빠의 퇴근을 기다립니다. 별이랑 달도 보고, 도란도란 읽었던 책 이야기를 하면서 온 가족이 함께 걸어서 집에 가는 시간이 무척 즐겁습니다.”라고 말했다.

박은○씨(여, 38세)도 유치원에 다니는 6살 된 성재와 함께 보물섬 문고를 찾았다. 이틀에 한번씩은 문고에 들러 책을 읽고 빌려가기도 한다. 오늘은 1시간여 동안 책을 읽고 나서 빌려가기 위해 ‘놀이수학’ ‘나눔의 마법’ 등 4권을 골랐다.

관악구(구청장 유종필) 보물섬문고(인헌동 새마을문고)가 여름방학을 맞아 지난 7월 19일부터 8월 27일까지 야간에도 문을 연다. 2004년 최초 개장한 이래 7년째다.

하지만 올해는 문을 열지 않을 생각이었다고 한다. 인헌동 주민센터 신축공사 때문에 임시로 인근 경로당 지하로 문고를 옮긴 까닭에, 20평된 공간에 만여권이 넘는 책을 진열해 좌석이 20여개 밖에 되지 않는다. 또한 10여명의 회원(자원봉사자)들만으로는 주간운영도 벅차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물섬문고 여정인 회장은 “책을 좋아하는 아이들을 위해 문을 열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리고 “비좁은 공간이지만 아이들이 꽉 들어차 책을 읽는 모습을 보면서 문을 열기를 잘했다”며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현재 보물섬문고 등록회원은 3,443명으로 인헌동 전체주민의 17%나 된다. 주간에는 천연비누만들기, 부채꾸미기, 도서감상화그리기 프로그램도 운영해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갖기도 한다.

이외에도 은천동 새마을문고가 밤 9시 반까지 야간개장을 한다. 관악구 관내 21개 새마을 문고는 여름방학을 맞아 각기 다양한 강좌를 준비해 아이들의 신나는 놀이터가 되고 있다.

 청룡동 ‘숯고을문고’는 ‘우리문화 술래잡기’라는 강좌를 열었다. 우리 전통문화를 소재로 한 책을 읽고 토론하며 국립과천과학관 등 다양한 현장학습도 예정돼 있다. 신원동 울타리문고는 8년째 ‘매미교실’을 운영한다. 독서 후 토론도 하고 가면탈 만들기, 갯벌체험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구관계자는 “현재 구 차원에서 도서관 활성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했다. 신임 유종필 구청장의 도서관 사랑은 특히 유별나다. 그는 “단순히 책을 읽는 공간을 넘어 문화의 중심, 정보센터, 직업능력 향상, 취업과 벤처 창업의 요람 등 주민생활의 중심으로까지 발전시켜 나갈 계획입니다.”라고 말했다.

 

◈ 보물섬문고 (☎889-4941)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