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극 ‘마지막 황군’ 성북문화재단서 개막
연극 ‘마지막 황군’ 성북문화재단서 개막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7.12.13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연극 ‘마지막 황군’이 오는 20, 21일 성북문화재단의 ‘복합문화공간 미인도’ 무대에 오른다.

이번 작품은 지난 3월 ‘2017 남산예술센터 서치라이트‘ 관객, 예술가들과 함께 미완성의 공연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확대 및 발전시키고자 하는 취지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선정돼 쇼케이스와 공개토론 형식으로 한 차례 소개된 바 있다.

이 연극은 태평양전쟁 종전 후 항복을 거부하고 수십 년간 항전해왔던 일본군들을 모티프로 한다. 72년 괌에서 발견된 요코이 쇼이치 중사, 74년 필리핀 루방 섬에서 발견된 오노다 시로 소위, 74년 인도네시아에서 발견된 나카무라 테루오 상병. 이들은 실제로 끝까지 항전하라는 상관의 명령에 따라 항복하지 않고 나홀로 전쟁을 벌였다.

30년 간 원시인의 생활을 했지만, 그들의 군복은 깨끗하게 손질돼 있었고, 군도의 날은 시퍼렇게 서 있었으며, 99식 소총은 당장 발사할 수 있는 상태였다. 그들은 분명히 전쟁이 끝났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그 사실을 믿지 않았다. 

작품은 이와 같은 사건에 착안해 ‘홀로 전쟁을 벌이던 일본군 중위 가네무라 지로가 2017년 한국에서 발견됐다’는 기발한 상상력으로 시작된다. 70년 만에 지상에 등장한 가네무라 지로는 이 사회를 낯설게 여길까? 과연 전쟁이 끝났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믿지 않았던 가네무라 지로의 모습은 우리 사회의 모습과 그것과 과연 얼마나 다를까? 관객들은 가네무라 지로가 남긴 가상의 행적을 쫓아 우리 사회를 탐험하게 된다. 

연극 ‘마지막 황군’은 박유밀, 문현진, 김여은, 류세일 등의 배우가 출연하며, 전화 예매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