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34년간 닫혔던 청계저수지 둑방길...‘청계산 한 눈에’ 산책로 개방
34년간 닫혔던 청계저수지 둑방길...‘청계산 한 눈에’ 산책로 개방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6.06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은서 기자] 서울대공원은 청계저수지 둑방길 0.6km를 34년만에 전망이 수려한 산책길로 개방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대공원은 안전사고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1984년 서울대공원 개원 이후 이용을 제한해 왔던 청계저수지 둑방길을 이번에 ‘청계저수지 전망 좋은 길’이란 이름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청계저수지 전망 좋은 길’은 수려한 청계산·관악산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산책로다. 시민 누구나 호숫가를 걸으며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산책로 주변에 메타세콰이어, 계절 꽃단지도 만들었다. 또 코끼리열차길 등도 마련해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청계저수지 산책로 개방
청계저수지 산책로 개방 (사진제공=뉴시스)

아울러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난간과 이용안내판이 산책로에 설치됐다. 시민이 편안하게 산책할 수 있도록 산책로 위에 야자깔개도 깔았다.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현재 개방되는 구간은 호숫가둘레길 2.7㎞중 일부이며 향후 동물원내 테마가든 호숫가 구간 0.7㎞도 둘레길로 개방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서울대공원에는 서울시가 선정한 둘레길이 만들어져 시민들이 취향에 맞게 선택해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대표적으로는 단풍길이 돋보이는 ‘동물원 둘레길’, 서울대공원 대표 산책로인 '산림욕장길’ 등이 있다.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서울대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이 청계산, 관악산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하며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