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알뜨청' 김유정, '청소의 요정' 본격 입성!
'알뜨청' 김유정, '청소의 요정' 본격 입성!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12.0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과 김유정이 갑을관계로 재회해 ‘무균무때’ 힐링 로맨스에 본격 시동을 건다.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측은 2일, 시작부터 만만치 않은 길오솔(김유정 분)의 ‘청소의 요정’ 입성기를 담은 사진을 공개하며 장선결(윤균상 분)과의 관계변화를 예고했다.

오솔의 ‘청소의 요정’ 도전기는 시작부터 만만치 않다. 입사 동기 영식(김민규 분)을 비롯해 동현(학진 분), 재민(차인하 분)과 팀을 이룬 오솔은 나노 세균까지 놓치지 않는 선결의 점검 앞에 긴장한 표정이 역력하다. 먼지 한 톨 놓치지 않으려는 초예민 모드 선결과 뾰로통한 표정으로 이를 바라보는 오솔의 상반된 표정이 웃음을 자아낸다.

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오형제
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오형제

또 다른 사진 속 온몸 바쳐 청소에 열정을 발산하던 오솔 앞에 진상 고객이 등장하면서 위기는 이어진다. 늘 씩씩한 오솔이지만 막무가내 갑질 앞에서는 속수무책.풀이 죽어 고개까지 숙인 오솔 앞에 흑기사처럼 나타나 진상 고객에게 예민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선결의 모습은 설렘 지수를 높인다.

선결과 오솔은 한밤의 말머리 질주와 금자씨 가출 사건으로 시작해 서로에 대한 인상은 최악인 상태. 청결에 있어서는 결코 닿을 수 없는 상극의 선결과 오솔에게 닥칠 사건사고는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한다. 무엇보다 ‘불결공포증’ 장선결이 정반대의 길오솔을 만나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지 또한 기대가 쏠린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흑역사 생성으로 시작한 장선결과 길오솔이 ‘청소의 요정’에서 재회하며 예측 불가한 로맨스에 본격 시동을 건다”며 “윤균상과 김유정의 완벽한 ‘로코’ 시너지가 유쾌하고 통쾌한 웃음 속 설렘 폭탄을 투하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