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대문구, KT화재 피해 소상공인 ‘위로금’ 신청 접수
서대문구, KT화재 피해 소상공인 ‘위로금’ 신청 접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2.1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대문구가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피해를 입은 관내 영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위로금’ 지급 신청을 접수받는다.

지난 10일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에 따른 서비스 장애 보상안에 따른 조치로 위로금은 서비스 장애기간에 따른 이용요금 감면과 영세 소상공인 서비스 장애사실을 접수받아 이를 근거로 책정된 금액이다.

접수는 12일부터 26일까지 2주간으로 14개 동 주민센터에 KT 직원을 상주시켜 서비스 장애사실을 접수받는다. 서대문구 외에 마포구, 은평구, 용산구, 중구 동주민센터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서대문구를 포함한 서비스 장애지역에서 KT 유선전화 및 인터넷 가입자 중 주문전화나 카드결제 장애로 불편을 겪은 연 매출 5억원 이하 소상공인이면 개별 신청할 수 있다.

해당 소상공인은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 사본을 갖고 인근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장애사실을 신청하면 된다.

KT는 접수된 내용에 대한 사실 확인 후 위로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대상자와 지급규모는 개별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한편 KT는 기존 발표와 같이 유무선 가입고객에게 1개월 치 이용요금을, 이번 화재로 소실된 동케이블 기반 유선서비스 가입자에 대해서는 최대 6개월 치 요금을 감면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 (080-390-1111)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