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남원시, 내년 상반기 ‘근현대기록관’ 개관... “남원의 역사와 기록 발굴”
남원시, 내년 상반기 ‘근현대기록관’ 개관... “남원의 역사와 기록 발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2.2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남원시가 내년 상반기 중 시의 역사와 기록들을 담은 ‘근현대기록관’을 개관한다.

이곳에는 책으로 둘러싸인 ‘근현대북카페’, 과거 행정을 체험하는 공간 ‘나도 공무원’, 근현대생활사를 전시하고 체험하는 ‘공간의 기억’, 남원근현대거리를 가상으로 여행할 수 있는 체험콘텐츠 등 청소년과 가족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서게 된다.

남원시 근현대기록관 조감도
남원시 근현대기록관 조감도

이환주 시장은 “이곳 저곳에 산재해 있는 남원의 역사와 기록을 발굴해 과거뿐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남원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보존하는 살아있는 근현대기록관 남원다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근현대기록관 남원다움은 총 사업비 30억원을 들여 금동 고샘지구에 지상 2층에 연면적 671.67㎡ 규모로 신축된다.

남원시는 그동안 전시 구성을 위해 남원 역사 및 시민기록물을 수집해왔다. 또, 구도심기록화조사를 진행하여 총 3차례 자료집(금동․동충동․죽항동)을 발간하는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모아오고 있다. 특히, 구도심기록화 작업을 통해 사회적․경제적 요구에 따라 사라지거나 원형으로 복원되기 어려운 남원의 공간과 삶, 그리고 남원시민들이 공감하고 추억을 되살렸다.

이와 함께 시는 ‘2018년 지역전략사업 특화과제 지원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3억원(국비 2억원, 도비 3,000만원, 시비 7,000만원)으로 콘텐츠를 구축해 남원의 근현대거리를 가상으로 체험하는 쌍방향 시간여행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